희망동대문

유래 - 전농1동

청량리역 뒤쪽에 위치한 전농동은 조선 초부터 농업을 중시한 관계로 국왕의 친경지였던 적전(籍田, 일명 典農)이 있었기 때문에 전농리(典農里)라고 명명되었다.
전농동(典農洞)은 조선 초에 한성부 동부 인창방(東部 仁昌坊)에 속하였으며 영조 27년(1751)에 도성 수어를 위해 반포한 『도성삼문분계총록(都城三門分界總錄)』에 보면 한성부 동부 인창방 성외(城外) 전농리계(典農里契)로 나타나고 갑오개혁 때는 한성부 동부 인창방(東署 仁昌防) 성외(城外) 동소문계전농리(東小門契典農里)로 기록되어 있다.
그 뒤 일제의 침략으로 한일합방이 되자 「경기도령 제3호」(1911.4.1.)에는 ‘경성부(京城府) 인창면 전농리’로 칭하고 「경기도 고시 제7호」(1914.4.1.)에는 경기도에 편입시켜 ‘고양군 숭인면 전농리’로 되었으나, 1936년 4월 1일 「총독부령 제8호」에 따라 경성부 확장 때 편입되어 경성부 ‘전농정(典農町)’이 되었다.
1943년 4월 1일 구제(區制) 실시에 따라 동대문구(東大門區)에 속하였다.
광복 후 1946년 10월 1일 일제식 동명을 우리말로 바꿈에 따라 ‘전농정(典農町)’은 ‘전농동(典農洞)’으로 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우리동의 명칭이 된 적전(籍田)은 왕이 친히 갈던 밭으로 텃골(톳구리)에 있었으며 이곳에는 전농(典農)의 일을 보던 필분각(泌芬閣)이 있었다.
이 밭에서 나온 곡식을 저장하였으므로 창마을(倉村, 創洞)이란 이름이 전해오며, 이 곡식은 종묘 제사에 사용하였다.
텃골, 창마을 외에도 전농동(典農洞)의 자연촌락명으로 샛밭, 활터밭, 창방재, 월촌, 성외동 등 7개가 있다.

연혁

1751
영조27년

한성부 동부 인창방 전농리

1914
1914.04.01

경기도 고양군 숭인면 전농리

1936
1936.04.01

경기도 경성부 전농정

1943
1943.06.10

동대문구 전농정(구제 실시)

1946
1946.10.01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전농동

1955
1955.04.18

전농1동, 2동으로 분동

1959
1959.10.31

전농3동 분동 신설

1970
1970.05.18

전농4동 분동 신설

2008
2008.08.11

전농2동과 전농4동 통합

2009
2009.05.04

전농1동(전농2동과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