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동대문

유래

중랑천을 동쪽에 끼고 있는 장안동은 조선시대에는 ‘장한벌’ 또는 ‘장한평’이라 부른 데에서 동명이 유래한다.
‘장한벌’은 송정동과 답십리 사이에 있었던 벌판으로 조선시대 군마의 방목장이자 기마훈련장이었다. 이에 따라 '마장안벌'이라 하던 것이 '장안벌'로 줄여지고 이 명칭이 '장안벌' 또는 '장한벌'이라 불리게 되었다. ‘장한벌’은 중랑천의 범람원이었으나 개화기로부터 차차 농토로 개척되어 비옥한 농토로 변하였다. 일본은 경술합방으로 국권을 침탈하고는 토지조사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장한벌의 토지를 동양척식주식회사에 소속시켰다. 이후 해방이 되고 미군정 하에서 동양척식주식회사의 후신인 신한공사의 관리에 들어갔다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의 농지개혁 때 실제 경작자들에게 분배되었다. 그 후 동대문 지역에 인구집중현상이 현저해지자, 이곳을 농지로 유지할 수 없게 되어 서울특별시에서는 1975년부터 이곳에 토지구획정리사업을 실시하여 농지에서 주택지로 전환하였다. 토지구획정리사업은 「건설부 고시 제 3호(1975. 1. 18.)」로 장안평지구(당시 성동구 중곡동, 군자동, 능동 일부) 2,400,000㎡에 걸쳐 시행하도록 하여 「서울특별시 고시 제242호(1983. 5. 6.)」에 의거 장안평지구(당시 동대문구 장안동, 면목동, 성동구 군자동, 능동) 1,917,232㎡(1차)가 환지처분 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장안동은 「서울특별시 조례 979호(1975. 10. 1.)」에 의거 동명칭 및 구역 획정에 따라 당시 성동구 중곡동, 능동, 군자동 각 일부를 통합하여 장안동을 신설함으로써 만들어졌다. 이 지역의 원래 이름이었던 장한평, 장한벌의 이름을 남기기 위하여 현재 지하철 5호선이 통과하고 있는 이곳의 지하철역 이름을 ‘장한평(長漢坪驛)’으로 지어 옛 이름을 이어가고 있으며, 동대문구 장안동 중고자동차시장 앞을 기점으로 하여 장안동을 남북으로 종단하여 사가정길과 교차하는 도로를 ‘장한로(長漢路)’로 명명하여 그 이름을 이어가고 있다.

연혁

1975
1975.10.01

중곡동,능동,군자동의 각 일부를 통합하여 장안동으로 신설

1978
1978.10.01

장안동을 장안1,2동으로 분동

1985
1985.08.08

장안 1, 2동을 장안1,2,3,4동으로 분동

2009
2009.05.04

장안 1, 3동을 장안1동으로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