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동대문

유래

'답십리' 지명 유래

  • 답십리는 조선 초 무학대사가 태조 이성계의 명을 받고 새로운 도읍를 정하려고 이곳을 밟았다고 하여 답심리(踏尋里)에서 유래했다는 설, 도성(흥인지문)에서 10리 거리에 있다고 하여 답십리라 불리었다는 설, 이 지역의 넓은 들(논:畓)이 10리까지 뻗쳤다 하여 답십리(畓十里→踏十里)라 불리었다는 설이 있다.
  • 청계천 하류지역이었던 이 마을 일대에는 미나리깡과 채소밭이 넓게 자리잡고 있었다.
  • 조선조에는 한성부 동부 인창방 답십리계로, 갑오개혁 때에는 한성부 동서 인창방(성외) 동소문외계 답십리로 되었다.

연혁

조선조에는 한성부(漢城府)에 속하였는데 영조(英祖) 27년(1751년)에 도성 방어를 위해 간행된「도성삼군문분계총록(都城三軍門分界總錄)」을 보면 한성부(漢城府) 동부(東部) 인창방(仁昌坊:城外) 踏十里契로 나타난다. 그 뒤 甲午改革 때에는 한성부(漢城府) 동서(東署) 인창방(仁昌坊) 동소문외계(東小門外契) 답십리계로 되었다. 일제의 강점으로 국권을 잃은 뒤인 1911년 4월 1일(경기도령 제3호) 이 곳은 경성부(京城府) 인창면(仁昌面)에 속하고, 이어서 1914년 4월 1일 경기도 고양군 숭인면에 편입되었다가 1936년 4월 1일(총독부령 제8호) 경성부 확장에 따라 경성부에 편입되어 답십리정(踏十里町)이라 하였다.1943년 4월 1일(부령 제163호)에 구제 실시에 따라 답십리정은 동대문구에 속하게 되었다. 광복후 1946년 10월 1일 일제식 동명 개칭에 따라 답십리정은 답십리동으로 되었다.

1751
영조 27년

한성부 동부 인창방 답십리

1914
1914.04.01

경기도 고양군 숭인면 답십리

1936
1936.04.01

경기도 경성부 답십리정(구제 실시)

1946
1946.10.01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답십리동

1959
1959.10.31

답십리1동, 2동 분동

1970
1970.05.18

답십리3동, 4동 분동 신설

1977
1977.09.01

답십리1동에서 분동하여 답십리5동 신설

2008
2008.08.11

답십리3동(답십리3동과 답십리5동 통합)

2009
2009.05.04

답십리1동(답십리1동과 답십리3동 통합)